현재위치 :  >> 심층보도

세계 최대 자동차공업국인 중국의 신에너지차 특징

필자가 거주하는 단지의 주차장 벽 한쪽에 전기차용 충전대가 있다. 원래 수가 많지 않았던 충전대는 현재 일렬로 줄 지어 서있고, 전기차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주차장에 무슨 공사를 시작한다면 대부분 충전대를 증설하고 새로운 전선을 끌어오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2023-01-12

눈부신 중국 신에너지차 발전…갈수록 ‘쌩쌩’

2021년 신궈빈(辛國斌) 중국 공업 및 정보화부(공신부) 부부장은 최근 10년 중국의 발전 성과를 되짚으면서 중국공산당 제18차 전국대표대회(2012년) 개최된 이후 중국의 신에너지차 산업 발전은 소(小)에서 대(大)로, 약(弱)에서 강(強)으로 발전해 전 세계 자동차산업의 전환과 업그레이드를 선도하는 중요한 역량이 됐다고 강조했다.

2023-01-12

녹색 차도를 질주하는 중국의 신에너지차

최근 몇 년간 중국의 신에너지차 산업이 국제사회의 폭넓은 관심을 받고 있다. 각국 매체들이 중국 신에너지차의 발전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2023-01-12

‘중국’은 어디에서 왔을까?

중화 민족의 ‘기원’과 ‘뿌리’는 어디일까? ‘중국’은 어디에서 왔을까? 새로운 세기 들어 시작된 중화문명탐원공정(中華文明探源工程)은 중요한 고고학 발견들과 여러 학과의 종합적인 연구를 통해 ‘5000년 중화 문명’이 사실이었음을 증명했다. 고고학이 과거 미지의 중국을 재건했다고 할 수 있다.

2022-12-27

유물로 본 중국의 미(美)

최근 10년 중국의 고고학은 성과가 풍부하다. 출토된 정교하고 아름다운 유물은 다양한 문화를 수용하고 융합한 풍모를 드러냈고, 중화 문명 역사에 대한 기존 인식을 새롭게 했다. 이 가운데 일부 국보급 유물은 정교한 아름다운 공예 기술로 보는 이를 매료시키는 동시에 그 안에 담긴 심오한 사상에 감탄을 금치 못하게 한다.

2022-12-27

상호 교류와 학습으로 이루어진 중화 문명의 융성

인류 문명은 교류 속에서 서로 배우고 본받으며 발전한다. 신석기시대부터 유라시아대륙에는 옥석 가공, 야금 단조, 농경 목축 등 기술을 전파하는 통로가 형성됐다. 중·서아시아, 나아가 더 먼 지역의 문명이 이를 통해 중국에 유입돼 중원지역의 본토 문명과 융합하면서 찬란한 중화 문명을 창조했다.

2022-12-27

중국서 고고학 열풍이 부는 이유

올 10월 중국의 현대 고고학은 탄생 101주년을 맞았다. 최근 몇 년간 중국의 수많은 고고학 발견은 많은 ‘팬’들을 끌어들여 ‘비주류’로 여겨졌던 고고학이 점차 중국 대중에게 다가갔다. 혹자는 중국 사회 전체의 고고학에 대한 인식 변화가 중국 고고학에 ‘황금시대’를 열어주었다고 말한다.

2022-12-27

중화 문명의 비밀코드를 찾아서

중국의 역사는 왜 유구할까? 중화 문명은 왜 찬란한 것일까? 무겁고 두꺼운 역사의 봉토가 열리고 그 아래 깊숙이 묻힌 화하(華夏) 고대선인들의 발자취와 그들이 창조한 문명이 드러나자 모든 문제의 답이 나왔다. 순식간에 수천 년의 시간을 거슬러 중화 문명 계보의 시작점으로 돌아간 것 같았다.

2022-12-27

< >
W020230110370474269248.jpg

2023년 토끼 해, ‘兔(突)然發財’를 기원하며

중국에서는 상대방의 나이가 궁금할 때 대놓고 몇 살이냐고 묻기보다는 띠를 물을 때가 많다.

읽기 원문>>

한국의 띠 문화

어느덧 또 새해가 다가오고 있다. 한국 시장에는 설맞이 상품이 가득해 사람들이 무엇을 고를지 애를 먹을 정도다.

읽기 원문>>